작성일 : 08-01-30 17:22
벽돌을 갈다
 글쓴이 : 최고관리자
조회 : 3,860  
남악 회양선사게서 법회를 하실때, 마조라는 수행자가 정진을 하러 들어왔다.
                날마다 열심히 앉아서 좌선을 하는 것을  보고,
  하루는 회양선사가, 마조가 코앞에서 벽돌 장을 득득 갈았다.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이상하게 생각한 마조가,
    "스님, 그 벽돌은 갈아서 무엇하시렵니까?" 하고 묻자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"거울을 만들려고 하네". 라고 회양선사가 대답 하였다.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기가 막힌 마조가,
      "이니, 천년 만년을 갈아본들 벽돌이 거울이 됩니가?  "    라고 말하자,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회양선사가 말했다.
              "벽돌을 갈아서    거울 을 만들수 없는 줄 알면서,
              앉아만 있는다고 어떻게  부처가 될 수 있단 말인가?"